홈아이콘 > 커뮤니티 > 공지사항
공지사항
작성자 admin 날짜 2006-03-13
제목 [뉴스] 들어갈 '길' 없는 거대 신도시
내용

[경인일보 06.03.13]

[동탄 大해부] -교통지옥 도시된다

 2기 신도시의 대표 주자로 '선(先)계
획-후(後)개발'의 첫 적용 모델케이스라는 화성 동탄신도시 첫 입주가 10개월 앞으로
다가왔다. 화성시 태안읍·동탄면 일대 273만4천평에 조성된 동탄신도시는 내년 1월에
1차로 6천587세대가 입주하고, 9월에 7천942세대가 2차 입주한 뒤 2008년 1월에는 1
만8천264세대가 마지막으로 입주해 총 3만9천825세대, 12만여명이 거주하는 매머드급
신도시다.

 그러나 입주가 눈앞으로 다가왔음에도 동탄신도시의 도시기반시설은 완공까지의
공정이 '까마득'하게 남아있다. 이대로라면 동탄신도시 초기 입주민들은 '교통지옥'
에 직면할 뿐 아니라 편의시설과 교육시설조차 이용할 수 없는 황당한 상황에 직면해
야 할 판이다. 총체적인 위기에 직면하고 있는 동탄신도시의 현재 상황과 당면한 문제
점을 긴급 진단해 본다.
〈편집자 주〉

 【1】 교통지옥 도시된다 - 광역교통대책 '컨트롤 타워'가 없다.
 4만세대
12만여명이 입주해야 할 동탄신도시의 첫 입주가 10개월을 앞두고 있는 현재의 공정을
놓고 본다면 초기 입주민들은 교통대란을 넘어 '교통지옥'에 직면해야 할 판이다.
 동탄신도시를 관통하거나 신도시와 연결되는 주변 도로는 총 17개 노선, 총 연장이
83.6km에 이른다.

 여기에 소요되는 사업비만도 토공이 개설하거나 확장하는 7개 노선 23.8km에 1
조2천억원이 소요되며, 경기도 490억원을 비롯해 대한주택공사, 민자사업자 등이 부담
하는 재원까지 포함하면 2조원 가까이가 투입된다.
 계획대로라면 그야말로 '사통팔달'의 교통시설이 들어설 예정이지만, 지금의 상황은
그야말로 '계획' 뿐이다.

 12일 현재 17개 노선 중 8개 노선만 착공됐을 뿐 나머지 9개 노선은 '실시계획
신청중' 또는 '도시시설 결정중' 등으로 사실상 아직도 설계단계를 벗어나지 못하고
있다.

 설계중인 이들 9개 노선 중 3개 노선은 다행히 올 6~8월에 착공할 예정이지만
나머지 6개 노선은 언제 착공할지 조차도 알 수 없는 상태다.
 또 이미 착공에 들어가 공사중인 8개 노선도 공정률이 2~28%로 30%를 밑돌고 있다.

 이에따라 내년 1월 1차입주에 맞춰 완공되는 도로는 단 1개의 도로도 없으며, 2
차 입주 전에 개통되는 도로는 4개, 3차 최종입주 전에 개통되는 도로도 4개에 불과한
실정이다.
 결국 12만여명이 입주한 후에도 8개 도로만이 개통될 뿐 나머지 9개 도로는 2008년
12월에서 2009년 10월말 사이가 돼야 겨우 순차적으로 개통될 예정이다.

 이와관련, 신도시에서 도로를 개설하고 있는 한 회사 관계자는 “(입주전 8개
도로 개통도)계획일 뿐이다, 지금 상태로라면 주민전체가 입주하고도 상당수 도로는 3
~5년 이상 (개통이)지연될 수도 있다”고 전망했다.
 특히 '기업하기 좋은 경기도'를 만들겠다며 목소리를 높였던 경기도는 기흥IC로 연
결되는 지방도 317호선 반송~기흥간 4.9km 확장공사에 소요될 올해 사업비 490억원의
예산을 확보조차 못했다.

 토공이 사업비를 부담하고 경기도가 추경 예산을 확보해 비용을 대차하는 방안
을 놓고 협의중이지만, 언제 결론이 날지도 현재로서는 불투명한 실정이다.

/이재규·박상일·이윤희기자·jaytwo@kyeongin.com
업로드 #1 17101-2.jpg (104,003 byte)